Search 로그인

캔들봉 및 캔들차트 (Candle Chart) 의 의미

"FX마진거래 차트는 어떻게 보나요?"

금융용어를 말하면서 설명 드리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래프가 오르고 내리는걸 보면서 차트를 분석하고', '언제 매매를 하고 매수 포지션을 취할지 보고' 아...어렵습니다... 처음 FX를 접하는 입문자나 초보자가 보기에는 어렵고 무슨 말인지 도통 모르겠고, 주식같이 생각하다가 주식을 하시는 분들이 차트를 보며 투자를 하는 모습을 떠올리면, 너무 전문적인 느낌만 들어서 포기할 수 밖에 없죠!

그래서 오늘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아는 그래프, 즉 '캔들차트(Candle Chart)'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캔들"이란 말은 영어에서 온 말로 우리가 알고 있는 "양초"의 의미입니다. 차트를 구성하는 봉들이 막대 모양을 하고 양초를 닮았다고 해서 캔들차트라고 부릅니다. 사진은 FX마진거래를 할때 주로 보는 캔들 차트입니다. 양초 막대 모양을 닮았죠?

주식, FX 마진거래 (외환 통화쌍 차액 거래), 선물 ,옵션, ETF (펀드) 등의 금융 상품을 거래를 할 때, 차트로 표현할 때 쓰이는 방식으로, FX거래 플랫폼에서는 종가선차트와 바차트 세 가지 차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 중 가장 많이 쓰이며, 전 세계적으로 95%이상 사용하고 있는 차트 입니다.
캔들차트는 일본식차트라고도 불리는데요. 캔들차트는 18세기 일본 오사카에서 쌀가격 예측을 위해서 에도시대의 '거래의 신' 혼마 무네히사가 고안한 방식입니다.

캔들차트만 봐도 오늘 하루 중 가격이 어떻게 움직였는지 알 수 있습니다. 캔들은 시가(시작가격), 고가(최고가격), 저가(최저가격), 종가(마감가격)로 이뤄져 있습니다. ​

캔들은 일반적으로 하락을 나타내는 '음봉'을 파란색으로 표시하고, 상승을 나타내는 '양봉'을 빨간색으로 표시합니다.

시가와 종가를 비교하여 봉의 색깔이 결정되는데요. 빨간색 양봉은 시가보다 종가가 높을 때 표시하고, 파란색 음봉은 시가보다 종가가 낮을 때 표시합니다.
작성기간의 단위를 기초로 하여 분봉(5분, 10분, 30분, 60분 등), 일봉, 월봉, 주봉, 년봉으로 캔들차트를 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하루 하루의 가격 움직임을 나타내는 일봉 내지는 일간차트가 기본값입니다). ​

일봉의 경우는 하나의 봉이 하루 동안의 움직임 안에서 시가/고가/종가를 나타내는 것을 일자별로 연결하여 만들어진 차트입니다. 단기주가의 흐름을 파악할 때 용이하며, 같은 원리로 주봉은 하나의 봉이 일주일(5영업일) 동안의 주가 움직임 안에서 시가/고가/종가가 표시되며, 중기 대세 흐름을 파악할 때 용이합니다. 월봉, 년봉도 같은 원리인만큼, 이들은 장기적인 흐름을 파악할 때 유리하겠죠?

무제한 액세스!

계정에 접속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알림 설정과 실시간 대시보드 로그인입니다! 

실계좌 및 데모계좌를 개설하고

무료로 입금 정보와 금융 시황을 업데이트 받아 보세요!